블로그 이미지
mplanners
For better valu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2015.04.13 11:55 NEWS/Letter
 

지난 달 뉴스레터에 이어 이번 TV보기 변천사 2탄은 시청자들이 어떤 방식으로 TV라는 문화를 소비하고 있는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1960년대에 금성의 흑백 TV를 시작으로 우리나라 TV 시장이 형성되기 시작하는 데요, TV는 개인 미디어가 아니라 온 동네 사람들이 모여서 함께 보는 '공동체 문화' 였습니다. '김일의 레슬링 경기', '세계 최초의 달착륙 중계', '홍수완의 챔피언 경기', 국민드라마 '달동네' 등이 방영되는 시간이면 주민, 마을 사람들이 함께 모여 서로 웃으며, 울며, 공감해 가는 하나의 공동체 문화현상이었습니다.

그럼 지금 우리는 어떻게 TV를 소비하고 있을까요?
 
매체의 홍수! 무엇으로 소비할까?

먼저 채널의 숫자를 보면 예전에는 지금의 공중파라는 4개의 채널이 전부였고, 종일방송이 아니라 12시가 되면 애국가가 나오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현재 IPTV 가입자는 1,000만 가구를 넘어섰고, 케이블 TV 가입자는 1,500만 가구를 넘어서서 총 2,500만 가구가 가입되어 있습니다. 24시간 방송은 기본이고 대략 200여개의 채널이 우리의 선택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지난 1탄에서 말씀드렸지만 종편 채널의 활약과 CJ E&M의 활약으로 인해 공중파의 아성이 무너지고 있는 제 2의 변혁기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외에도 2008년부터 시작된 스마트폰의 열풍은 DMB 시청자를 자연스럽게 스마트폰으로 가져오기 시작했습니다. 이제는 거실이 아닌 침대에서 지하철에서 TV를 시청하는 시대로 변화되기 시작했습니다. 스마트폰으로 TV를 즐길 수 있는 호핀이나 티빙과 같은 다양한 앱들도 TV 시장에 뛰어들었습니다.

다음으로는 유튜브의 약진이 두드러집니다. 2008년 2%에 불과하던 유튜브 점유율은 현재 80%에 달하고 있습니다. 한때는 동영상 스트리밍의 선두 주자였던 판도라TV,티빙,엠군 등 국내 동영상 업체 점유율을 합해도 10% 점유율에도 미치지 못하는 실정입니다.(Zdnet, 2015. 1. 11)

보시는 것처럼 TV 매체들은 소비자의 행태에 따라 짧은 주기로 다양한 채널과 TV 보기 방식을 달리하며 변화하고 성장해 가고 있습니다.

 
나홀로 TV 족

얼마 전 심야에 진행하는 JTBC '속사정싸롱'이라는 프로그램에서 아프리카TV BJ가 출연한 적이 있습니다. 보통 아프리카TV는 실시간으로 방송되면 마음에 드는 BJ에게 별풍선을 날리게 되는데, 한시청자가 날린 최고 금액이 무려 3,600만원어치라고 하더군요. 저로서는 도저히 이해가 되지 않는 상황인데요.

아프리카 TV와 유튜브 채널은 크리에이터를 활용한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구성하고 있습니다. 이는 1인 방송국이 생겨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지면서 방송 환경 자체를 변화시키고 있습니다. 이제는 방송이 함께 공유하며 소비하는 것이 아니라 수많은 채널과 방식 속에서 개인의 성향에 따라 적합한 방송을 선택하고 소비하고 있습니다. 현재 유튜브의 인기 크리에이터인 양띵 채널의 경우 구독자 수가 125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TV는 이제 어디로 갈까요?

TV 얘기로 다시 돌아가 보겠습니다. 전통적인 방식의 TV는 지금까지 매우 많은 변화를 거쳐왔습니다. 셋탑박스와 같은 TV를 확장하게 할 수 있는 다양한 주변장치가 발달해 왔고, TV 자체가 진화해서 2010년에 첫 출시된 스마트 TV가 일상화되어 가고 있습니다 . 
이제는 TV가 과거의 바보상자가 아닌 진화하고 있는 시대라 할 수 있습니다. 일명 '스틱의 시대'가 시작되었습니다. HDMI 확장 슬롯은 TV를 다양한 최첨단 기기로 바꾸어 놓았습니다.

크롬캐스트를 필두로 국내에서는 티빙스틱, 미러캐스터 등 작은 스틱 하나로 스마트폰이나 기타 모바일 장치의 컨텐츠를 대형화면으로 보는 것을 쉽게 가능하게 만들었고, 이 외에도 게임을 즐기거나 상호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한 툴로 바꾸어 놓았습니다.

앞으로도 거실 또는 안방의 TV를 강력하게 변화시킬 신무기들은 속속 등장하고 있습니다. 인텔의 스틱PC나 구글의 크롬비트는 TV를 컴퓨터로 변화시킬 준비를 끝낸 상태입니다. 앞으로 이 시장의 치열한 경쟁이 기대됩니다.

 
마케터는 TV를 이제 어떻게 보아야하나?

동영상 광고의 대표적인 것은 바로 TVCF였습니다. 물론 예전처럼 TV 광고의 힘이 절대적이지는 않습니다. TV보기의 다양화(프로그램이나 채널, 매체 모든 면에서)가 마케터 입장에서는 다양한 고민을 만들어 가고 있습니다. 마케터는 최고의 효과를 위한 최적의 조합을 만들기를 원합니다. 이를 위해서는 소비자의 TV 행태를 연구하고 고민하는 것이 중요할 거 같습니다.

"바보상자 TV는 아직도 진화하고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mplanners
2015.03.13 13:34 NEWS/Letter
 

삼시세끼, 마녀사냥, 꽃보다 할배, 비정상회담, 뉴스룸, 냉장고를 부탁해, 오늘 뭐먹지…
요즘 뜨고 있는 프로그램들입니다. 공통점은 모두가 공중파 프로그램이 아니라는 점입니다. 여러분은 요즘 어떤 채널을 주로 이용하십니까? 주로 보는 프로그램은 무엇인가요? 보통 어떤 방식으로 TV를 시청하십니까? 최근 TV 시장과 시청행태에 대한 급격한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 거 같습니다. 이번 뉴스레터는 TV시리즈 1탄으로 우선 최근 HOT한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역시 나PD야!

요즘 가장 핫한 예능 프로그램은 단연 삼시세끼일 겁니다. 3%만 되어도 대박이라던 케이블 채널 프로그램이 15%를 넘어 동시간대 1위를 달리고 있습니다. 이번 설날에 칠순에 가까우신 외삼촌께서 삼시세끼를 보시면서 "역시 나PD야!"라고 말씀하시는 것을 들었습니다. 연예인보다 더 높은 인기를 얻고 있는데, 그 비결은 무엇일까요? 나PD는 인터뷰에서 시즌제가 그 성공요인이라고 했습니다. "예능 프로그램이 농담만으로 소비되는 건 아니라고 봐요. 드라마처럼 기승전결이 있죠. 연출하는 사람도 보여주고 싶은 의도가 있고요. 이런 부분을 놓치고 가는 것 같아 아쉬웠던 부분이 있었거든요. 그런데 시즌제에서는 연출자가 애초 기획했던 길이와 원하는 장면을 정해진 시간 안에 압축적으로 보여줄 수 있어 정말 좋아요." 
아마도 시즌제는 출연진이나 제작자에게 활력을 불어넣었을 것이고 실제로 다양한 캐릭터를 배치하고 날 거 그대로를 촬영한는 나PD의 천재적인 감각이 그 비결일 겁니다. 뉴스 부문에 있어서도 최근 JTBC의 뉴스룸은 손석희 앵커를 앞세워 공중파에서도 하지 않는 100분짜리 프로그램을 편성해서 높은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이 프로그램은 시사IN과 시사저널 등에서 실시한 신뢰도와 영향력 조사에서 1위를 차지했습니다.

 
흥행 DNA는 무엇일까?

최근에 승승장구하고 있는 프로그램들의 흥행 원인은 무엇일까요? 우선 첫 번째로는 새로운 형식을 들 수 있습니다. 기존의 프로그램 틀을 벗어나는 포맷의 진화입니다. 할아버지를 해외여행시킨다던지, 집에 냉장고를 그대로 떼어 온다던지, 한국말 잘하는 외국인들을 모아서 토론한다던지 등등 포맷은 비슷하지만 새로운 시도가 중요합니다. 두 번째로는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보여주는 것도 하나의 요소입니다. 삼시세끼 이서진의 까칠한 태도, 꽃할배들의 술취한 모습, 차승원의 허세 이런 모습들이 보여지면서 시청자의 공감을 얻었습니다. 스토리텔링도 중요한 요소입니다. 삼시세끼에서 한끼를 만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스토리가 있는 다큐멘터리에 가깝습니다. 마지막으로 참여형 프로그램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대리만족 보다는 히든싱어처럼 좀더 몰입해서 긴장감을 높여주는 것도 최근 프로그램의 특성이라 할 수 있습니다.

 

왜 tvN, Mnet, JTBC이지?

종편이 처음 시작할 때만 하더라도 공중파를 이길 정도로 크게 성공할 것이라고 생각한 사람은 없었을 겁니다. 나PD가 1박2일을 떠난 것도 공중파의 폐쇄적인 환경이 큽니다. 새로운 젊은 채널들 특히 CJ의 다양한 채널과 JTBC는 과감한 투자와 새로운 기획에 대한 열린 경영환경 등을 통해 많은 새로운 시도를 해오고 있고 이러한 결과가 본격적으로 나타나는 것으로 보여집니다. 저희 회사에서 진행하고 있는 'JTBC 오늘(내일) 컨퍼런스'는 1년에 2회 내부 직원들이 한자리에 모여 JTBC 프로그램에 대해 토론하고 보다 나은 프로그램을 만들기 위해 고민하는 자리를 마련하고 있습니다.

 

시청자는 콘텐츠를 소비한다!

이제 시청자라는 표현보다는 소비자라는 표현이 더 어울릴 거 같습니다. 예전 시청자가 콘텐츠를 보고 듣고 느꼈다면, 최근의 시청자는 콘텐츠를 소비하고 트랜드를 이끌어가고 유행을 만들어가는 적극적 유형의 소비자입니다. 커뮤니케이션 이론에서 보면 메시지 수용에 있어서 선별적 수용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똑똑해져만 가는 시청자는 TV메시지들을 자신의 입장이나 상황에 맞추어 해석하고 반응합니다. 최근의 성공적인 예능들은 이런 시청자의 성향을 파악해서 기획하고 있습니다. 마케팅 관점에서도 단순하게 제품을 홍보하는 것보다 소비자들이 씹고 뜯고 맛볼 수 있는 스토리가 있는 콘텐츠를 기획하고 그 콘텐츠로 브랜드를 소구한다면 분명 높은 효과가 나타날 것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mplanners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