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mplanners
For better valu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2014.10.09 13:36 NEWS/Letter
 

100년이 넘는 역사 속에서 야구의 본고장인 미국의 메이저리그는 다른 어떤 스포츠에 비해서 총 관객수가 압도적인 1위입니다. 야구에 대한 특별한 감정을 가지고 있는 미국인들에게 야구장은 단순한 스포츠 공간을 넘어 편안한 휴식을 즐기는 공간으로서의 의미가 강하다고 합니다. 메이저리그 구단들과 기업들은 이러한 야구장을 활용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치고 있는데요. 경기장 입구와 전광판 광고 뿐만 아니라, 불꽃놀이, 애견을 데리고 야구장 산책하는 날 등, 매 구장마다 연 평균 30회 이상의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메이저리그에서 야구장은 단순히 경기를 관람하는 장소를 넘어, 소비자에게 브랜드의 가치를 전달할 수 있는 역할을 하며, 그 자체로 하나의 브랜드로 자리잡았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야구팬이 아니더라도 한 번쯤은 들어봤을 만큼 메이저리그의 '빅맥존'은 유명합니다. 이 이벤트를 통해 맥도날드는 '홈런=즐거움=빅맥' 이라는 연상을 하게 만들었습니다. 최근 시카고 컵스 경기장 앞에는 야구장을 향해 환한 미소를 짓고 있는 듯한 조형물이 설치되었는데요. 이것은 마치 'Smile' campaign 같지만 이름하여 '빅 누들'! 마카로 광고입니다. 많은 관람객들이 이 조형물이 나오도록 스타디움 사진을 찍어 가면서 자연스럽게 한 기업의 이미지가 전 세계적으로 홍보가 되고 있는 것입니다. 한국에서도 대중들의 관심을 잘 이용한 야구장 마케팅이 이루어지며 야구 열기에 큰 몫을 하고 있습니다.

 
야구장의 경제적 효과. 마케팅 성공사례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 타이틀스폰서 효과 1034억원
한국야쿠르트는 2013년 프로야구 타이틀 스폰서 진행 결과 기업 선호도가 23.8%, 건강기업으로서 상기도가 37.5%
상승했다고 합니다. 프로야구 후원이 제품 판매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쳤느냐는 질문에 야쿠르트 아줌마 72%가 긍정적인
답변을 보였습니다. 고객을 직접 만나는 영업사원들의 피드백이 대부분 긍정적이라는 것은 기업의 산술로 이뤄지는 고객의
만족도 이외에 회사의 비전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으로 기대됩니다.

KT의 편파중계
KT는 자신이 응원하는 팀 해설만 골라 시청할 수 있는 '편파중계'를 프로야구 개막과 동시에 진행해 높은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이와 동시에 야구장에서 프로야구 팬들을 위한 이벤트도 함께 진행했습니다. 프로야구가 열리는 야구장 뿐 아니라 인근 거리에서 지역 연고의 프로야구단의 로고가 새겨진 스낵을 무료로 나눠주고 봉지 겉면에 인쇄된 QR코드를 이용하면 편파 중계 베스트 영상을 즐길 수 있어 야구 경기를 기다리는 동안 무료함을 달래며 자연스럽게 자사의 서비스를 체험하며 여가를 즐기도록 유도했습니다.

국민은행 - 국민프로야구예금
국민은행은 응원하는 팀이 승리하면 추가금리를 제공하는 이벤트 상품을 만들었습니다. 이 상품은 지난해에도 출시 1개월 만에 7700억원의 예금고를 올리기도 했습니다. 야구의 열기가 보수적인 금융권까지도 마케팅 필드로 끌어들였네요.

 
변화하는 야구장, 마케팅도 진화해야

야구장의 변신 - 팬 친화적인 구장으로 발전 중
야구는 9회까지 수없이 중간 휴식이 존재해 이벤트가 파고들 여지가 많고 안타가 터질 때마다 각종 이벤트를 넣을 수 있는 이점이 있습니다. 인기까지 높으니 야구 마케팅에 기업들이 눈독을 들이는 것은 당연한 일인 것 같습니다. 기업들의 적극적인 마케팅 이벤트로 인해 관중들이 야구장에 와서 경기만 보고 가는 시대는 이미 지났습니다. 새로운 환경을 구축하고 그 환경에 맞는 마케팅을 진행하지 않으면 달라진 고객을 잡기 어렵게 되었습니다. 다행히 최근 광주 챔피언스필드 개장을 시작으로 마케팅의 플랫폼인 야구장들도 함께 변하고 있습니다.

전광판을 크게 만들어 관객과 소통하는 야구장 -
부산 사직구장에서 무료 영화 상영

최근에 전광판을 메이저리그에서나 볼 수 있던 풀HD급 해상도 제품으로 교체한 사직구장은 가족들이 즐길 수 있는 영화를 야구장에서 상영한다고 합니다. 전광판을 이용한 이벤트를 검토했던 롯데 구단도 팬들도 "야구장에서 영화를 즐기는 새로운 문화가 탄생할 것"이라며 환영하는 분위기라고 하네요.

놀이공원 같은 야구장 - 고기를 구워먹을 수 있고, 라운지도 준비되어 있는 야구장
단연 돋보이는 스포테인먼트는 야구장을 테마파크화한 것 입니다. 야구장을 찾은 이들에게 재미를 선사할 수 있도록 다양한 소재가 개발되고 있습니다. 우선 최근 인천 문학경기장에는 외야석에 삼겹살을 구워먹으면서 야구를 보려는 팬들의 '로망'을 실현한 공간인 '바비큐존'이 생겼습니다. 이에 더해 소규모 관람객들을 위한 미니 스카이박스를 신설하고 TV와 냉·난방기, 냉장고, 탁자 등을 마련했습니다. 공항에서 받던 라운지 서비스를 마치 여행을 떠나온 것처럼 야구장에서도 받을 수 있게 된 것입니다. 야구장이 스포츠만 즐기는 공간이 아니라 관객들의 실생활까지도 배려하고 관객이 원하는 것을 가장 먼저 찾아가면서 끊임없이 즐거움의 생태계를 확장시켜 나가고 있습니다.

 
즐거운 의외성! 진화한 마케팅 공간으로서의 야구장. 늘 새로운 공간을 찾아라.

역동적인 한국 야구팬들은 야구장에 그저 야구만 보러 가는 것이 아니라 '놀러' 갑니다. 즐거움을 찾는 이들에게 놀거리를 제공하는 방식의 마케팅은 앞으로도 꾸준히 효과적일 것입니다. 한국에서의 야구장은 스포츠 관람의 집중적인 분위기보다는 가족·친구와 기분 전환 할 때 '어디 갈까'라는 질문에 대한 선택 리스트에서 백화점, 마트, 놀이공원 등과 경쟁하는 종합 엔터테인먼트의 장소인 것이 분명합니다. 언제 뒤집어질지 모르는 야구의 묘미를 한껏 살린 의외성의 마케팅은 물론 '놀러 온' 소비자의 가볍고 들뜬 기분을 꿰뚫는 이벤트를 통해 소비자와 친숙해지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이를 위해서는 스포츠 마케팅의 굴레를 뛰어넘는 새로운 아이템이 항상 필요할 것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mplanners
2014.04.04 19:01 mplanners/mp人 Life

오늘은 우리 같이 걸어요, 이 거리를.

밤에 들려오는 자장노래 어떤가요.

몰랐던 그대와 단 둘이 손 잡고

알 수 없는 이 떨림과 둘이 걸어요.

 

봄바람 휘날리며 흩날리는 벚꽃 잎이

울려 퍼질 이 거리를 둘이 걸어요.

 

매년 봄이 오면 다시 또 우리들의 귀에 들려오는 버스커버스커의 노래 '벚꽃엔딩'처럼, 매년 봄이 오면 벚꽃이 우리 곁에 찾아옵니다. 만개한 벚꽃잎은 한겨울 눈이 흩날리듯 흐뜨러지는데, 어찌 사무실에 가만히 앉아있을 수가 있겠나요? 심지어 평년보다 조금 더 우리 곁을 일찍 찾아온 벚꽃! 의자에 붙어있는 엉덩이들이 들썩 들썩 합니다.

그래서, 지난 수요일. mplanners에서는 모두가 함께 벚꽃이 만개한 윤중로에 봄나들이를 가기로 합니다.

 

 

 

3시에 모든 업무를 마감하고 찾아간 윤중로 벚꽃길. 평일임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이 많더군요. 날씨도 화창했고, 우리처럼 모두가 꽃구경을 하러 나온 것 같았습니다. 연인들이 많았지만, 저는 슬프지 않았어요. 저에게는 사랑하는 동료 직원들이 있으니까요. 진심입니다.(저 지금 진지하게, 궁서체입니다.)

 

 

벚꽃이 아무리 아름답다고 해도, 사람이 어찌 꽃만 보고 살 수 있겠나요. 먹고는 살아야지요. 길거리표 핫도그도 하나씩 먹어줍니다. 오랜만에 먹는 핫도그는 정말 맛있습니다. 또 먹고 싶네요. 맛있는 음식 앞에서는 살찔 염려도 하지 않아요. 먹고 나서 하지.

그리고 오늘의 두번째 코스, 야구! 야구, 야구를 보여다오! 윤중로에서 가까운 목동 경기장으로 향했습니다.

야구를 좋아하지는 않을 수는 있어도, 싫어하는 사람이 있을까요? (네, 물론 있을 수도 있겠죠. 하지만 다행히도 mplanners 구성원들은 야구를 좋아한답니다. 정말 다행이예요, 정말 정말.) 넥센의 홈 구장인 목동. 그리고 저희가 응원을 간 팀은 두산. 말도 많고 탈도 많은 팀 선택(?)이었지만, 경기장에서는 다같이 한 마음으로 응원을 했습니다.

물론, 치맥과 피맥은 빠질 수 없었죠. 어쩌면 야구보다 더 사랑하는 것이 이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목이 터져라 응원을 하다보니 어느덧 해가 지고 밤이 찾아왔습니다. 하지만 경기가 끝나지 않았으므로 응원을 계속 계속 합니다.

 

역시, 야구장에는 많은 사람이 함께 하면 할 수록 더욱 즐겁고 신나는 것 같습니다. 우리 팀장님 즐거워 하고 계시는 것, 보이시죠? 헤헷

늘 즐거운 mp 문화 생활을 위해 힘쓰고 있는 문화 부장님을 위하여, 저는 더욱 더 열심히 즐겨야겠습니다.

다음에 혹시 함께 하고 싶은 분이 계시다면, 조~오~기 오른 쪽에 Hurry up 카테고리를 방문해 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mplanners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