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mplanners
For better valu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먹방'에 해당되는 글 1

  1. 2015.08.12 [mplanners 엠플래너스]강력한 슈퍼 콘텐츠 'FOOD'
2015.08.12 14:47 NEWS/Letter
 

오늘 점심 식사는 맛있게 하셨나요?
메뉴는 무얼 먹을지, 어디에서 누구와 먹을지 고민하지는 않으셨나요? 매일매일 고민하게 되는 먹거리! 
오늘은 푸드 콘텐츠에 대해 이야기해볼까 합니다.

대중 문화의 중심에 푸드 콘텐츠가 자리잡기까지 블로그, 브로드캐스팅과 같은 개인 미디어의 역할이 컸습니다. 개인 미디어를 통해서 각자의 개성을 살릴 수 있는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에 대한 관심이 사회적으로 높아진 것입니다. 그 중에서도 일상의 큰 부분을 차지하는 음식 문화에 대한 관심이 자연스럽게 커지게 되었습니다. 개인 미디어의 시초라고 할 수 있는 블로그는 맛집 리뷰, 레시피 소개로 한창 인기를 끌기도 했었는데요, 이제 푸드 콘텐츠는 블로그뿐만 아니라 방송, 앱, 축제까지 그 영역이 날로 늘어나고 있습니다. 음식이라는 주제가 식사뿐만이 아닌 인생의 즐거움을 충족시켜주는 하나의 수단이 되어버린 지금, 다양한 분야에서 푸드 콘텐츠가 어떻게 활용되는지 살펴보겠습니다!

 
방송 채널, Food 신조어를 낳다!

먹방(먹는 방송), 쿡방(요리하는 방송), *푸드 포르노, 셰프테이너(셰프+엔터테이너), 푸드 크리에이터와 같은 신조어들은 모두 방송 프로그램으로부터 비롯되었습니다. 아시다시피 요즘 가장 인기 있는 TV 프로그램은 '냉장고를 부탁해', '한식대첩', '오늘 뭐 먹지?', '수요 미식회', '삼시세끼' 등으로 바야흐로 지금은 먹방, 쿡방의 전성시대입니다. TV프로그램에 출연하는 셰프들은 셰프와 엔터테이너라는 말을 결합시켜 셰프테이너로 불려지고 있으며, 심지어 요리와 무관한 일부 프로그램에서 쿡방을 하기도 합니다. 또한, 시청자의 이목을 끌기 위해 자극적이고 화려한 '푸드 포르노' 영상을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푸드 포르노 : 음식을 먹는 행위를 묘사한 소설, 영화, 사진, 그림 따위에서 성적 쾌감이나 적어도 비슷한 쾌감이 얻어질 수 있는 것을 일컫는 말

이러한 '먹방 신드롬'은 원래 인터넷 BJ들이 음식을 먹는 모습을 방송하는 것에서 시작했습니다. 단순히 먹고 있는 모습이 콘텐츠가 되다니! 처음에는 굉장히 충격적인 장면이었지만 이제는 하나의 트렌드로 자리매김하였습니다. 먹방, 쿡방 콘텐츠를 만드는 사람들을 '푸드 크리에이터'로 지칭하고 있으며, 유명한 푸드 크리에이터로는 밴쯔, 범프리카, 디바와 같은 먹방 크리에이터와 꿀키, 소프와 같은 쿡방 크리에이터가 있습니다. 현재 푸드 크리에이터들은 연예인 못지 않은 인기와 대우를 받고 있으며, 해외 언론에서 한국의 먹방이 이슈가 되면서 아프리카TV BJ를 취재하기도 했습니다. 

이렇게 '먹방 신드롬'이 부는 원인을 잠깐 살펴보면 1인 가구의 '외로움'과 인간의 본능인 '식욕'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사회적으로 식생활과 운동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식욕을 억제하기 위한 갖가지 방법이 나오고 있는데, 먹방은 이 통제를 뒤집는 방법이기 때문입니다. 또한, 혼자 밥을 먹는 싱글족의 외로움을 먹방이 덜어주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제는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의 SNS로 확산되어 누구나 먹방을 공유하고 있습니다. 자신이 먹은 음식에 대한 정보와 정서를 남들과 쌍방향으로 공유하는 새로운 형태의 식문화 현상으로 자리잡고 있는 것입니다.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이는 이 '먹방 신드롬'은 앞으로 또 어떤 신조어를 만들어내게 될까요?

 
Food 트렌드에 맞춰 변화하는 모바일 앱

모바일 앱도 음식 문화 트렌드에 맞추어 변화하고 있습니다. 배달 앱부터 요리 레시피, 칼로리 체크, 맛집 검색까지 그 종류도 다양합니다. 이 중에 몇 가지 Hot한 앱을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요리가 쉬워지는 '오마이셰프'
누구나 냉장고를 열어보고 오늘은 뭐 먹을까 생각해 봤던 적이 있을 텐데요, 제일 먼저 소개해 드릴 '오마이셰프'란 앱은 자기 집에 있는 재료로 가능한 레시피를 추천해주는 것입니다. 냉장고에 있는 재료로 레시피를 추천 받고, 없는 재료는 '셰프의 박스'에서 주문이 가능하기 때문에 쉽고 간편하게 집에서 요리를 할 수 있습니다.

나만의 음료를 만들어 주문하는 '스타벅스 사이렌 오더'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O2O(online to offline) 서비스는 식당이나 커피숍에서도 스마트폰으로 주문, 배달하고 이제는 택시까지 부를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스타벅스는 이러한 트렌드에 맞서 앱 내에 사이렌 오더 서비스를 구축하였습니다. 스타벅스 카드 모바일 앱을 통해 음료를 선택하고 결제하여 주문 받는 시스템으로 바쁜 현대인들에게 많은 인기 얻고 있습니다. 나만의 음료 만들기, 인터넷 결제 등을 활용하여 런칭 1년 만에 총 사이렌 오더 주문 건수 75만건을 돌파할 정도로 많은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각종 멤버십과 쿠폰을 모았다, 'Syrup'
SK에서 개발한 Syrup 앱은 각종 멤버십과 할인쿠폰 서비스를 한 곳에 모아 주변 500m 또는 카페를 검색하여 원하는 메뉴를 앱으로 주문할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Syrup 앱의 장점은 카페 브랜드와 상관없이 통합 스탬프 카드로 무료 쿠폰을 제공한다는 점 입니다!

 
축제와 컨퍼런스로 확장하는 푸드 콘텐츠, No Limit!

지난 7월 17일부터 26일까지 펼쳐진 '대구 치맥 페스티벌'은 올해 관람객수 목표치였던 80만명을 넘어 약 115만명의 사람들이 방문했습니다. 푸드 콘텐츠가 오프라인에서 함께 즐길 수 있는 축제의 아이콘으로 확실히 자리잡은 것입니다. 또한, 오는 9월에는 '푸드테크 빅뱅 2015'라는 이름으로 컨퍼런스가 열릴 예정입니다. 정보 기술과 음식을 결합한 푸드테크 산업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면서 푸드테크의 트렌드를 논의할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된 것입니다.

사실, 푸드 콘텐츠가 주목을 끄는 것이 사회적으로 봤을 때에는 달갑지만은 않습니다. 먹방, 쿡방을 통해 대리만족을 하는 소비사회의 한 단면이기도 하며, 대부분의 TV 프로그램에서 푸드에 집중하고 있기 때문에 다른 중요한 콘텐츠들은 외면 받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마케터의 입장에서는 효과적인 마케팅을 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일 수 있습니다. 소비자의 시선을 끄는 자극적인 화면에서 PPL로 각종 상품을 노출시킬 수 있고, 양면적인 소비 패턴인 *로케팅족의 행동을 잘 분석해서 새로운 신제품을 만들어낼 수도 있습니다. 앞으로 푸드 콘텐츠가 어느 영역까지 확장을 하게 될지! 
마케터분들은 특히나 주목을 해야 할 것 같습니다.

*로케팅족 : 경기침체로 인한 소비 위축 기조와 함께 일상적 외식에 있어서는 지출을 줄이고자 하고 특별한 외식의 경우나 자신이 좋아하는 특정 상품에 있어서는 거침없이 소비하는 하는 소비자들로, 양면적인 소비 패턴을 보여줌. 이로 인해 컵밥, 라이스 버거와 같은 저가 음식과 고가 디저트와 같은 프리미엄 시장이 공존하게 됨.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mplanners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