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mplanners
For better valu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2012.11.01 18:20 NEWS/Letter

mplanners newsletter

 
스마트 & 모바일 마케팅 시장의 빅뱅
2011년 10월, 스마트폰 가입자가 2천만명을 넘어섰고, 미국과 서유럽은 이미 스마트폰 보급률이 50%에 육박하게 됩니다. 스마트 디바이스 사용이 증가하면서 앱(Application, App)과 SNS, 모바일 웹을 활용하여 다양하게 마케팅 하는 방법들이 쏟아지고 있다는 것은 이제 두말하면 잔소리가 되었습니다. 모바일 마케팅 채널 중, 앱은 웹에 비해 정보를 공유하고 확장하는 것 보다는 사용자와 더 '밀접'하고, '좁은' 부분을 다루며, '소유'의 성격을 가지고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런 특성을 활용하여 기업들은 자사 브랜드의 홍보뿐만 아니라 충성도를 높이기 위한 툴로서 브랜드 앱을 만들고 배포하고 있습니다. 이번 뉴스레터에서는 최근 들어 관심이 더 증폭되고 있는 브랜드 앱에 대해 살펴보겠습니다.
 
브랜드 앱의 성공 사례
2011년 기준, 세계 100대 기업 중 91%가 브랜드 앱을 출시했으며, 1개 브랜드당 평균 15개의 앱을 만들어 홍보하고 있다니, 정말 많은 브랜드 앱이 만들어지고 배포되고 있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이 많은 브랜드 앱들 중에 우리의 이목을 끄는 성공한 앱은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먼저, 미국 식품 유통 업체인 크래프트社의 'ifood assistant' 입니다. 자사 제품을 활용한 7,000여개의 레시피와 함께 재료가 되는 제품 쿠폰, 매장 정보를 제공하여 판매를 촉진하였고, 유료 앱(0.99$)임에도 불구하고 100달러의 앱 판매액을 기록했으며, 앱 사용자의 90% 이상을 홈페이지 회원으로 가입하게 만들었으며, 주 이용자가 남성 고객으로 미개척 시장 발굴에도 성공하게 만든 기록을 가지고 있습니다.
미국 식품 유통 업체 크래프트社의 ifood assistant
 
Zippo 라이터 앱
많이들 알고 계시는 Zippo 라이터의 브랜드 앱은 실재로 라이터 뚜껑을 열고 불을 켜는 느낌을 그대로 재현해 자사 제품의 특징을 잘 살린 앱입니다. 콘서트 장에서 앵콜 요청을 할 때 이용되면서 많은 인기를 얻었고, 1,000만건 이상의 다운로드 횟수를 기록하였습니다.
 
마스터카드社의 ATM Hunter
마스터카드의 'ATM Hunter'는 사용자의 위치에서 가장 가까운 ATM을 찾아 주는 브랜드 앱으로, 스마트폰의 위치 기반 서비스를 이용하여 세계 어디서든 마스터카드로 현금을 찾을 수 있다는 혜택을 강조했습니다. 특히 낯선 곳을 여행하면서 이 앱을 유용하게 이용하게 된다면 호감도가 훨씬 올라가겠지요?
 
이케아의 증강현실을 활용한 앱
이케아는 증강현실을 이용해 자신의 방이나 거실에 자사 제품을 배치해 볼 수 있도록 하는 앱을 통해 많은 광고 효과를 얻었습니다. 사용자의 상황에 맞는 맞춤 서비스를 제공했다고 볼 수 있겠지요.
 
피자헛의 맞춤 주문 앱
피자헛은 사용자가 게임처럼 직접 가상의 피자를 맞춤 주문할 수 있는 앱을 만들어 1,000만 달러의 매출 증대 효과를 거뒀다고 합니다. 버거킹 등의 패스트푸드 업체들도 주문용 앱을 만들어 사용자가 대기 하지 않고 음식을 먹거나 테이크아웃 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해 인기를 끌었습니다.
 
테스코 쇼핑 도우미 앱
테스코는 매장에 방문한 고객이 GPS를 통해 본인의 쇼핑리스트에 있는 제품의 위치와 연관 제품 쿠폰까지 알려주는 쇼핑도우미 앱을 출시해 고객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었습니다. 스마트폰을 활용하여 매장까지 연결되는 서비스를 제공했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브랜드를 키우는 앱들의 성공 비결(이유)
이렇게 성공한 브랜드 앱들이 성공한 이유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SERI 보고서 자료를 인용하여 정리해 봤습니다.

1. 독특한 경험 제공
브랜드의 속성과 연관성이 높고 독특한 체험을 제공할 수 있는 서비스로 유용성과 함께 재미와 감동을 줘야
한다. (크래프트社와 Zippo 라이터 사례)
2. 고객 맞춤 서비스 제공
스마트폰의 특성을 잘 활용하여, 사용자가 스스로 창의성을 발휘하여 참여하고 재창조하는 체험을 제공해
구매 의욕을 자극한다.(이케아, 피자헛, 마스터카드 사례)
3. 다른 채널과의 시너지
브랜드 앱을 통해 시공간의 제약 없이 접근하고 매장이나 다양한 채널을 통해 앱을 경험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테스코社 사례)
 
브랜드 앱을 출시하고 나서는…
브랜드 앱을 출시하고 나서는 SNS나 유튜브 등을 통한 홍보 활동과 출시한 앱이 얼마나 효과를 거두고 있는지 확인도 필요할 것입니다. 모바일 앱 모니터링 솔루션을 통해 앱의 사용자 수, 사용 지역, OS버전, 앱 실행 시간 등 다양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www.cyoz.com 에서는 자신이 출시한 앱에 관한 이러한 통계와 분석을 할 수 있는 무료 앱 모니터링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다고 하니, 이를 바탕으로 좀더 견고하고 정확한 마케팅을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우리나라에서도 많은 브랜드 앱들이 출시되고 있지만 눈에 띄게 성공했다고 볼 수 있는 사례는 많지 않은 것 같습니다. 하지만 스마트폰 사용자가 이미 급증했고 잘 만들어진 브랜드 앱을 통한 효과를 생각했을 때 이제 옆으로 슬그머니 미뤄 둘 수 만은 없는 주요한 마케팅 툴이 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입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사용자를 생각하는 것에서 출발하는 앱 기획이 먼저일 것이고, 그 다음으로는 제한적이지 않은 아이디어로 앱 제작에 접근하는 것이며, 이렇게 만들어진 브랜드 앱은 분명히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입니다. 자, 이제 위의 사례들과 성공 이유들을 기본으로 우리가 마케팅하고 있는 브랜드를 위한 앱을 스스로 구상해 보는 것은 어떨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mplanners
2012.08.02 22:45 NEWS/Clip



(요약)

기업 내 IT관리자들이 자신이 구매한 모바일 기기를 회사에 가져와 업무용 앱을 사용(BYOD)하고 있는 직원들 때문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직원들 기기를 일일히 검수해 보안 앱을 설치하고 제어하기 힘들기 때문이다랩은 스마트폰 등을 이용한 위치정보를 바탕으로 사내 직원들의 기기를 보다 안전하게 인증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해 특허를 획득했다고 725일 발표했다.

안랩은 ‘휴대 단말을 이용한 인증 서비스 장치 빛 방법, 그 시스템과 인증 서비스 방법을 실행하기 위한 프로그램이 기록된 기록매체’ 특허를 통해 사내 직원이 개인 기기로 기업 시스템이나 관공서의 그룹웨어 등 보안이 필요한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한 서버에 접속할 때, 스마트폰 등을 통해 파악한 직원의 위치정보를 통해 이중으로 보안 인증을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기업들이 보다 편하게 BYOD를 도입할 수 있게 된 셈이다.

안랩은 향후 이 기술을 자사 모바일관리(MDM) 솔루션을 비롯한 다양한 업무용 앱에 적용할 계획이다. 이 기술이 도입되면 통신 시 메시지를 복사해 재전송함으로써 승인된 사용자로 오인하게 만드는 재전송 공격(Replay Attack), 화면 원격 불법 캡처(shoulder surfing), 액세스포인트(AP)를 날조해 정당한 사용자인 것처럼 속여 시스템에 접근하는 액세스 포인트 스푸핑(access point spoofing) 등의 공격을 효과적으로 방어할 수 있다.

기사출처 : 블로터닷넷

기사원문보기 : http://www.bloter.net/archives/120079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mplanners
2012.07.27 19:20 NEWS/Clip

 

(요약)

‘접근성’(Accessibility). 장애인이나 노약자도 비장애인처럼 주요 기능이나 메뉴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도구나 기능을 일컫는 말이다. 스마트폰 보급 3천만 시대. 시력이 좋지 않거나 아예 보이지 않는 시각장애인, 손가락 움직임이 불편하거나 터치 기반 기기에 익숙지 않은 사람도 스마트폰을 제대로 쓰도록 하자. 모바일 접근성을 지키자는 얘기는 그런 뜻이다.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에 내장된 애플 iOS는 일찌감치 장애인 접근성을 지원하는 데 세심하게 신경을 썼다. iOS보다 늦게 세상에 나온 안드로이드는 4.0버전 ‘아이스크림 샌드위치’부터 접근성 기능이 제모습을 갖췄다. 화면 내용을 음성으로 안내해주는 ‘토크백’이나, 화면 위에서 스케이트를 타듯 손가락을 움직이면 손가락 끝이 닿은 곳 글자나 단추를 음성으로 읽어주는 ‘터치하여 탐색’ 같은 기능이 아이스크림 샌드위치와 더불어 빛을 봤다.

지난 6, 구글 I/O에서 공개된 안드로이드4.1 ‘젤리빈’에선 접근성 기능이 더욱 강화됐다. 주된 변화를 두 단어로 요약하면 이렇다. ‘제스처’와 ‘포커스’다.

 

기사  출처 : 블로터 닷넷 

기사 원문보기 : http://www.bloter.net/archives/120292/trackback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mplanners
2012.05.08 15:24 NEWS/Clip

<요약>
구글이 페이스북보다 미국 스마트폰 사용자들에게 더 큰 인기를 끌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시장조사업체 컴스코어(comScore)가 지난 3월 한달 간 휴대폰 사용자들의 행동을 조사해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스마트폰으로 인터넷을 사용하는 미국인 9천 700만 명 중 9천 300만 명이 구글에 접속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페이스북의 접속자가 7천 800만 명으로 뒤를 이었고, 야후는 6천 600만 명, 아마존은 4천 400만 명, 위키피디아를 운영하는 비영리 단체 위키미디어는 3천 900만 명으로 집계됐다. 또한 스마트폰 사용 시간 중 앱을 통해 접속한 시간의 비중은 80%, 브라우저를 통해 접속한 시간은 20%로 조사됐다. 트위터는 앱으로 접속한 비율이 더 커, 트위터 접속시간의 96.5%가 앱에서 이루어졌던 것으로 나타났다.

기사출처 : 연합뉴스
기사원문보기 : http://app.yonhapnews.co.kr/YNA/Basic/article/new_search/YIBW_showSearchArticle_New.aspx?searchpart=article&searchtext=%ea%b5%ac%ea%b8%80&contents_id=AKR20120508046900009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mplanners
2012.03.23 21:22 NEWS/Clip



백신 검사를 철저히 하라", "탈옥이나 루팅을 자제하라", "의심 서비스 이용은 주의하라"

안랩은 최근 스마트폰의 개인 정보 탈취나 금전적 목적의 악성코드가 증가함에 따라 개인 사용자를 위한 스마트폰 악성코드 피해방지 3계명을 발표했다.


먼저, 사용자들은 V3 모바일과 같은 스마트폰 전용 백신의 엔진을 수시로 업데이트하고 주기적으로 악성코드 검사를 해야 한다. 스마트폰 전용 백신은 자신의 스마트폰을 보호할 수 있는 최소한의 수단이므로 최신 엔진 유지와 정기 검사는 필수적이다. 현재 삼성전자, LG전자, 팬택, 모토로라 등 국내 출시된 대부분의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폰에 안랩의 'V3 모바일'이 탑재되어 있다.

이와 함께 안드로이드의 경우 루팅(Rooting), 아이폰의 경우 탈옥(Jailbreak)이라고 불리는 사용자의 스마트폰 운영체제 구조 임의 변경을 자제해야 한다.

(중략)

'리뷰' 등 사용자가 올리는 평판을 확인해 보는 게 좋다.
또한 의심스러운 메일의 첨부파일을 열거나 SNS나 메시지 서비스의 수상한 URL 등을 이용할 때 각별히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안랩은 스마트폰 악성코드로 인한 피해사례는 현재 해외 사례가 대부분이고 국내 피해는 보고되지 않았으나 최근 들어 모바일 악성코드가 늘어나고 있어 피해 위험 또한 증가했다고 밝혔다.

기사출처: IT World
기사 원문 보기 -->
http://www.itworld.co.kr/news/74874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mplanners
2012.02.22 20:18 NEWS/Letter

01
02
03
04
05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mplanners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