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mplanners
For better valu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스마트 헬스케어'에 해당되는 글 1

  1. 2014.09.15 [mplanners 엠플래너스]스마트 헬스케어
2014.09.15 20:01 NEWS/Letter
 

여러분은 건강관리를 어떻게 하고 계시나요? 피트니스에서 정기적으로 운동을 하며 건강 관리를 하는 분도 있고, 체력 보충을 위해 약을 드시는 분도 있겠죠. 근래 마케팅 업계에는 '건강'을 키워드로 등장하는 아이템들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무작정 건강을 위해 운동하고 약을 먹고 하는 것을 넘어서서 '스마트'한 헬스케어 방식은 어떨지, 그리고 스마트 헬스케어가 어디까지 진화했는지 여러분께 소개해드리고자 합니다. 스마트 헬스케어란, IT(Information Technology), BT(Biology Technology), NT(Nano Technology) 등 다양한 기술과 의료 기술이 융합되어 언제 어디서나 건강 관리와 관련된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하는 것입니다. 우리가 쉽게 사용하고 있는 것들 중에는 체중 변화, 혹은 하루 걷는 양 등을 측정하는 앱들이 있습니다. 최근 뉴스에 의하면 이동통신사들도 헬스케어 산업에 본격적으로 뛰어 들고 있고, 스마트 워치를 비롯해 다양한 웨어러블 디바이스도 출시되고 있어 주목 받고 있습니다.

 
CES2014에 등장한 스마트 헬스케어 기기

연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14'에서는 다양한 스마트 헬스케어 기기들이 등장했습니다. 올해 디지털 헬스 및 피트니스 기기 분야의 출품업체 수가 지난해보다 40%나 늘어났다고 합니다.

첫 번째로 손목 밴드처럼 가볍게 착용할 수 있고, 사용자의 움직임을 읽어 칼로리 소모량과 걸음 수, 이동 거리 등을 자동으로 측정하는 LG전자의 '라이프밴드 터치'와 운동할 때 음악을 듣는 사람들이 많다는 사실에 착안해 만든 '심박동 이어폰'입니다. 스마트폰에 설치한 'LG피트니스'나 '마이피트니스팰' 등 헬스케어 앱을 이용하면 건강 상태를 주기적으로 관리할 수 있습니다.

두 번째는 약을 제때 복용하는 것을 매번 까먹는 분들을 위한 제품입니다. 미국 바이탈리티(Vitality)가 개발한 '글로우캡(GlowCap)'이라는 제품입니다. 이 제품을 약을 복용할 시간이 되면 주황색 불빛이 깜빡 거립니다. 시간이 지나면 휴대폰으로 문자를 보내줍니다. 약을 복용한 정보는 보고서 형태로 기록되어 일주일에 한 번 이메일로 받을 수 있고, 본인뿐만 아니라 가족, 주치의에게도 보낼 수 있습니다. 또한 처방 받은 약이 얼마 남지 않았을 때도 문자로 알려줍니다. 이 때, 약병을 뒤집어 버튼을 누르기만 하면 저장해둔 전화번호의 약사와 통화해 약을 추가로 처방 받을 수도 있습니다.

다음은 코벤티스(Corventis)의 '픽스(Piix)'입니다. 이미 2010년 FDA 승인을 거쳐 상용화된 기술이기도 합니다. 픽스는 심장질환과 같이 상시 모니터링이 필요한 만성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들에게 가장 필요한 제품입니다. 규칙적으로 상태를 측정하고 관리하는 시스템으로 심장질환자의 심장 부위에 부착된 픽스는 실시간으로 심박 수, 체온, 호흡 속도 등을 체크해 이상이 있을 경우 환자의 생체 정보를 의료진에게 전달 합니다.

 
국내 스마트 헬스케어 산업

국내에서도 스마트 헬스케어 사업에 관심을 갖고 조금씩 앞으로 나아가고 있는 추세 입니다. 지금까지 정부의 규제로 스마트 헬스케어 제품 출시가 어려웠지만 최근에는 정부가 의료기기 허가절차를 완화해서 적용할 수 있는 분야를 도출키로 했습니다. 국내 이동통신사 SKT는 서울대병원과 '헬스커넥트'를, KT는 연세대의료원과 '후헬스케어'를, LG유플러스는 자생 한방병원과 협력해 헬스케어 시장에 진입했습니다. 그러나 여러 법적, 정치적 문제로 풀리지 않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모바일 디바이스를 담당하고 있는 삼성전자는 스마트 헬스케어 시장에서 어떠한 자세로 임하고 있을까요? 바로 심박센서를 탑재한 갤럭시 S5에 이어 갤럭시 알파에는 이용자의 신체활동 정보 기록 기능을 탑재했습니다. 삼성전자도 동참하고 있는 스마트 헬스케어 열풍에, 좋고 나쁜 소문이 무성한 '아이폰6'에도 심박수, 칼로리 소비량, 콜레스테롤 수치 측정, 혈당 측정 등이 가능한 M8 모션 코프로세서의 탑재가 이루어질 것이라는 예상도 나왔습니다. 또한 iOS8에 헬스북이라는 애플리케이션을 추가하여 종합적 건강 관리를 돕고, 추가적으로 혈압, 맥박수, 체온 등의 추적을 해 알림센터를 통한 구체적인 약 복용량과 시기를 알 수 있도록 한다고 합니다. 이렇게 디바이스 내의 헬스케어 애플리케이션도 있지만, 우리가 별도로 원하는 앱을 골라 각자에게 알맞은 헬스케어를 할 수도 있습니다.

 
모바일로 관리한다! 스마트 헬스케어 앱

헬스케어 전문 앱 InBody를 알고 계신가요? 인바디앱은 체성분 분석기인 인바디다이얼과 피트니스 밴드인 인랩의 데이터를 하나로 관리할 수 있습니다. 특히 헬스케어 앱이 필요하지만 스마트폰 사용법이 조금 어려운 중년과 노년층을 위해 전화를 걸면 스마트폰으로 앱을 다운로드할 수 있는 URL이 발송되도록 하는 기술을 이용해 앱 다운로드도 손쉽게 할 수 있도록 배려를 했습니다.

토탈 헬스케어 기업 인포피아의 아이폰 혈당측정기, 글루커넥트(GluConnect)는 5초만에 혈당 측정이 되면 당뇨병 자가관리 앱(GluConnect Plus)으로 혈당 및 운동, 복약 등을 기록하고 관리할 수 있습니다. SNS나 이메일로 결과가 공유되어, 가족이나 의료진도 혈당 관리 정보를 알 수 있고 스마트폰 GPS와 센서를 이용하여 운동량도 관리합니다. 마지막으로 어느 대학병원에서 개발한 '전립선암 계산기 앱'은 전립석 조직검사를 시행했을 때 발견될 확률을 계산하하고 최종 병리학적 병기를 예측해주는 헬스케어 앱입니다. 이 앱은 2000년대 대학병원에서 치료받은 환자 5,000여명의 데이터를 토대로 암 발생 확률을 계산해주는데요.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의료기기로 허가를 받아야 한다는 요구를 받아 배포가 금지된 상태입니다.

 
시장은 어디로 향할 것인가?

아이워치가 발표되면서 웨어러블 기기들과 시장에 대한 관심이 더욱 집중되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웨어러블 디바이스에서 많은 주목을 받고 있는 부가 기능 중 하나가 스마트 헬스케어 기능이라는 것은 자명한 사실인 것 같습니다. 위에서 살펴본 앱을 비롯해 이와 연계된 각종 의료 서비스와 인프라, 제품들, 의료와 IT 기술들이 또 다른 거대한 생태계를 이룰 것으로 보여집니다. 국민의 건강과 직결된 부분이기에 적합한 규제와 완화가 이 산업의 경쟁력에 많은 영향을 미치게 되겠지만, 아직 정확한 윤곽이 드러나지 않은 상황에서, 과연 시장에서 살아남고 시장을 주도할 기술과 제품은 어떤 것이 될지, 흥미롭게 지켜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mplanners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