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mplanners
For better valu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박스마케팅'에 해당되는 글 1

  1. 2014.02.05 [mplanners 엠플래너스]BOX 마케팅
2014.02.05 19:17 NEWS/Letter

선물은 모두를 두근거리게 합니다. 선물 포장을 열 때, '이 안에 무엇이 들어있을까?'라는 생각에 두근거림이 더 커집니다. 바로 이러한 '두근거림'을 선물하는 마케팅이 최근에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바로 'BOX 마케팅'입니다. BOX 마케팅은 일본의 후쿠부쿠로(福袋, 복주머니)와 영국의 박싱데이(Boxing Day)에서 유래되었습니다.

일본의 후쿠부쿠로는 에도시대 상인들이 남은 물건을 하나의 봉투에 담아서 싼 가격에 팔던 것이 유래가 되어 근래에는 매년 초 봉투에 각종 물건을 임의로 담아 판매하는 것으로 한 해의 운을 점치는 의미를 갖고 있습니다. 또 다른 유래로 영국에는 크리스마스 다음 첫 번째 월요일에 가난한 사람들에게 선물을 기부하는 공휴일로 '박싱데이'라는 성탄연휴가 있습니다.

이러한 이벤트를 차용한 BOX 마케팅은 박스에 여러 아이템을 넣고 저렴한 가격에 판매하여 고객이 구매 아이템에 대한 정확한 정보가 없어 상자를 열어보는 두근거림과 재미를 느끼게 하는 것을 목적으로 두고 있습니다

한국에서 BOX 마케팅이 이슈가 된 것은 바로 Frisbee의 '럭키백 이벤트'가 아닐까 싶습니다.

천만고객 돌파기념인 럭키백 이벤트는 2013년 1월 31일 화요일 명동과 강남 Frisbee에서 진행되었습니다. 럭키백에는 맥북에어, 아이패드 미니, 아이팟 터치, 이어폰 등 랜덤으로 구성되어 있었습니다. 30,000원이라는 금액에 맥북에어를 가질 수 있다는 생각에 전날부터 노숙을 하며 기다리는 사람들의 줄이 이어졌습니다.

이 이벤트는 선착순 500명만 참여할 수 있었는데요, 이벤트 시작 시간의 1시간 전에 마감되었습니다. 럭키백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SNS 상의 사람들의 희비는 갈렸습니다. 누군가는 애플 볼펜이 나왔다며 실소를 터뜨리고, 누군가는 아이패드 미니가 나왔다고 인증샷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BOX 마케팅에서 가장 오랫동안 선전하고 있는 업계는 바로 뷰티업계가 아닐까 싶습니다. 대표주자로 글로시박스(GLOSSY BOX)와 미미박스(memebox)가 있습니다.

글로시박스부터 설명을 드리자면, 세계 17개국의 여성을 대상으로 글로시박스 뷰티 MD들이 선정한 트렌디한 화장품 5개가 담겨있습니다. 최근에는 아시아 최초로 배우 한예슬이 직접 화장품을 엄선해 담은 '셀럽박스'도 출시하였습니다. '셀럽박스'는 최근 헐리우드 스타들 사이에서 유행하는 BOX 마케팅입니다. 자신의 이름을 내건 박스를 출시하여 매월 큐레이션하고 있습니다. 겨울철에 맞춰 블랙 라벨 에디션으로 '스키장 전용 뷰티박스'도 출시된 상태입니다.

미미박스는 뷰티 화장품 서브스크립션 커머스(subscription commerce)라는 서비스를 한국 최초로 시도한 사례입니다. 미미박스는 여성을 대상으로 한 박스 외에도 커플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남자박스'도 판매 중입니다. 그리고 지속적으로 스페셜하게 '소녀 박스'나 '파티나잇 박스' 등도 서비스하고 있습니다. 지난 1월부터는 '간식 무료 퀵배송' 서비스도 시작되어 강남구 내 3시간 퀵 배송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서비스 개시 후 1주일 만에 30%의 성장률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와 같은 뷰티 박스는 스페셜 에디션이 아닌 경우, 매달 16,500원이라는 저렴한 가격에 7-8만원 상당의 트렌디한 화장품을 써볼 수 있다는 점에서 인기가 많습니다. 그리고 친구에게 깜짝 선물을 보내기에 아주 좋은 방법이기도 해서 여성들 사이에서 일파만파 퍼져나가고 있는 BOX 마케팅입니다.

CJ ONE에서는 매달 테마별 ONE BOX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CJ ONE BOX를 신청해서 신청 사유, 선호 브랜드 등을 작성하면 20명을 추첨을 통해 선정합니다. 그 박스 안에는 매월 지정된 테마에 맞춘 CJ 브랜드 상품이 들어있습니다. 박스를 받은 사람들은 ONE BOX 체험기를 소개하며 CJ ONE 페이지에서 커뮤니케이션도 하고 홍보 효과를 톡톡히 내고 있습니다. 이렇게 친구에게, 연인에게, 가족에게, 혹은 나 자신에게 깜짝 선물하기 좋은 이벤트라서 SNS 상에서 상당한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BOX 마케팅은 모든 분야에서 다 활용할 수 있는 착한 마케팅 방법이기 때문에 많은 마케터들이 시도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사람들에게 두근거림이 되고 추억이 될 BOX는 보다 디테일한 +a가 필요합니다. 글로시박스의 블랙 라벨 에디션이나, 미미박스의 커플박스, 그리고 CJ ONE BOX의 테마와 같은 것들 말이죠. 이러한 +a를 통해 타겟팅된 고객에게 신제품 홍보를 함으로써 양질의 효과를 만들게 됩니다.

이제 곧 발렌타인데이와 화이트데이가 다가옵니다. 소중한 사람에게 박스를 열어보나마나 한 초콜릿이나 사탕을 주고 받기보다는 특별하게 두근거림을 선물하는 것도 좋지 않을까요? 올 한 해에는 얼마나 다양한 BOX 마케팅이 진행될 지 벌써부터 두근거립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mplanners
prev 1 next